왜 '인대인'인가?

인대인 양육단계를 만들기까지 긴 고민이 있었다. 


 • 미셔널쳐치를 외치지만 실제적으로 성도를 세상으로 내보낼 구체적 방안이 없었다. 

 • 제자훈련을 마쳤지만, 실천적 신앙보다는 지식적 신앙의 한계를 맛보았다. 

 • 새가족 사역을 하지만 교회에 새가족이 들어오기만 기다리는 수동성을 벗지 못했다. 

 • 전도는 달갑지 않은 전단지 받는 정도 수준으로 전락하고 기피대상이 되었다. 

 • 교회는 지탄의 대상이고 성도들의 삶은 신뢰를 잃었다.


"성도 한 사람이 제대로 살아내어야 한국 교회의 변화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." 

 "성도 한 사람이라도 삶이 바뀌는 것이 한국 교회를 다시 살리는 소망이라 기대한다. "

단행본

인대인의 정신을 설명하기 위한 책이다.

양육교재

인대인의 정신을 알고 실천하기 위한 책이다.

실천편

인대인을 세상에서 실천하고 실습하는 과정이다. 

'인대인'이 필요한가?

선교적 교회로 전환을 원할 때

제자훈련이나 일대일 양육 이후의 새로운 무언가를 원할 때

교회 안의 부서를 교회 밖의 전도 동력으로 삼고자 할 때

가나안 성도 등 세상 속 그리스도인에 대해 고민할 때

인대인은 확실한 지향성이 있다

교회 안에서 교회 밖으로 

목사 중심에서 하나님 중심으로 

일 (관리) 중심에서 사람(존재) 중심으로 

전도 중심에서 동행 중심으로

지식 중심에서 실천 중심으로

무엇이 다른가?

성경을 들이대지 않는다. 

전도가 목적이 아니다. 

사람을 도구로 보지 않는다. 

안 믿는 사람을 존중한다. 

세상(사회)과 동행한다. 

교회와 세상에서의 내 모습을 일치시킨다. 

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신앙습관을 만든다.

내 삶이 복음이 되고, 그 결과가 전도가 된다.